Heli Rec
  •  
      37개국과 80조원 수주 상담…17~19일 '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'
      
     작성자 : 동구밖
    작성일 : 2018-04-17       



    (서울=연합뉴스) 김동현 기자 = 국내 건설·플랜트 업계가 해외 주요 발주처를 만나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.

    산업통상자원부는 코트라(KOTRA), 플랜트산업협회와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'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'을 개최한다고 밝혔다.

    해외 프로젝트 관련 국내 최대 행사로 베트남과 가나 등 37개국의 70개 발주처가 총 748억달러(약 80조원) 규모 프로젝트를 소개한다.

    수송 인프라, 환경, 신재생에너지, 발전 플랜트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보유한 발주처들은 우리 기업 204개사와 440건의 1대 1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.

    트럼프 행정부의 1조5천억달러 인프라 투자 확대 계획에 따른 미국 인프라 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미국 메릴랜드, 애리조나, 버지니아주(州) 정부 교통국 관계자도 초청했다.

    <script> googletag.cmd.push(function() { googletag.display('div-gpt-ad-1487145749501-0'); } ); </script>

    이 행사는 우리 기업의 프로젝트 수주 지원을 위해 2008년부터 해외 발주처 고위급을 초청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아랍에미리트(UAE) 루와이스 정유공장 복구 등 총 23건, 47억달러 규모의 수주 성과를 낸 바 있다.

    산업부는 베트남 뚜릉남 태양광 발전소(12억 달러) 등 올해 행사에서 소개될 프로젝트가 실제 수주로 이어지도록 정부 채널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.

    강성천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"대한민국이 산업화 과정에서 축적한 최첨단 플랜트 및 인프라 시공 기술로 전 세계 발주처가 필요한 프로젝트를 최적의 예산으로 적기에 제공할 수 있다"면서 "한국기업만의 경험과 노하우도 적극 전수해 발주국과 상생 협력할 수 있다"고 강조했다.

    bluekey@yna.co.kr

    강남유흥
    776677